‘예방이 가장 중요’, 한국교육평가진흥원 성대근 대표 ‘NO EXIT 챌린지’ 동참

진흥원 소식

‘예방이 가장 중요’, 한국교육평가진흥원 성대근 대표 ‘NO EXIT 챌린지’ 동참

KIEEA 0 274

마약챌린지_기사.png

한국교육평가진흥원 성대근 대표가 최근 사회적인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마약 중독의 위험성을 일깨우기 위한 마약 예방 릴레이 “NO EXIT 챌린지”에 동참했다.

“NO EXIT 챌린지”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중독성이 강해 빠져나오기 어려운 마약의 위험성을 출구 없는 미로에 비유한 캠페인으로, 마약 범죄의 경각심을 환기시키고 마약 중독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경찰청과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가 지난 4월부터 공동으로 추진 중인 릴레이 챌린지 형식의 예방 캠페인이다.

한국교육평가진흥원 성대근 대표는 청소년 및 청년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하는 교육 선도 기업의 대표로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마약 범죄가 늘어남에 따라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NO EXIT 챌린지”를 통하여 불법 마약류에 대한 문제를 인식하고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한 챌린지를 확산시키고자 “출구 없는 미로, NO EXIT, 마약 절대 시작하지 마세요.”라는 챌린지의 핵심 문구가 출력된 피켓을 들고 인증 사진을 찍어 캠페인에 동참하였다.

한국교육평가진흥원 성대근 대표는 “최근, 마약이 보호가 필요한 청소년들에게까지 퍼지는 등 마약류 사범이 심각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더 이상 한국은 ‘마약 청정 국가’가 아님을 직시하고 국민들을 대상으로 불법 마약류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마약을 근절하는 사회적 분위기의 형성이 필요하다. 이미 학생들 사이에서 퍼지기 시작한 마약 문제 역시 마약의 위험성을 일깨울 수 있는 마약 예방 교육 및 환경의 조성이 필요하다.”라며 “교육 분야에 종사하며 많은 청소년 및 청년들을 마주하게 되는데 이러한 위험에 빠져있다는 사실이 많이 안타깝다. 올바른 길을 걸을 수 있도록 인도해 주는 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며, 큰 시선에서는 마약류 사범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신속하게 마약을 퇴치할 수 있도록 더욱 확산되기 전 예방이 시급하다.”라며 마약 범죄의 예방을 강조하였다.

성대근 대표는 마약 예방 릴레이 “NO EXIT 챌린지”의 확산을 위하여 다음 주자로 서울 혜화경찰서의 수사심사관 이범오 경감을 지목하여 함께 동참하였다.

한국교육평가진흥원 성대근 대표에게 지목을 받은 서울 혜화경찰서 수사심사관 이범오 경감은 “마약은 중독성이 강해 빠져나오기 힘든 특성을 가지고 있어 예방이 중요한 범죄이다. 그러한 의미에서 노출도가 높은 SNS를 활용한 ‘NO EXIT 챌린지’는 효과적인 예방 방법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다. ‘NO EXIT 챌린지’에 많은 분들이 참여하고 확산시켜 이 챌린지를 통해 마약의 위험성과 심각성에 대해 많은 분들의 관심을 높여 더 많은 마약 범죄 피해자를 막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전국의 모든 경찰청 및 경찰서 등 유관 기관 또한 마약 범죄의 예방 홍보에 더욱 힘쓰고 있으므로 저 또한 일원 중 한 명으로서 이번 챌린지 동참을 통해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여 더욱 건강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